부산소설가 28명의 합동 소설집 <부산을 쓴다> 가 2009년 '원북원부산운동'의 후보도서 10권중 1권으로 뽑혔습니다.


원북원부산(One Book One Busan) 운동은
시민 스스로가 한권의 책을 선정해 읽고 토론하며, 관련한 문화행사에 참여하여 책읽기의 즐거움을 되찾게 하는 공공도서관의 범시민독서생활화 운동입니다. 2004년부터 부산광역시교육청/부산일보가 공동주최하고 22개 공공도서관이 주관하며 앞으로 부산을 대표하는 독서문화운동으로 발전시키기 위하여 다양한 홍보활동과 독서문화행사를 전개해 나가고 있습니다.


일반시민의 추천도서와 공공도서관 및 유관 독서문화단체의 추천도서 100여종중 10종의 후보도서가 선정되었고, 그중 올해 부산의 책 한권을 최종 선택하기 위한 시민투표를 실시합니다.

투표기간은 2009년 3월 2일(월)부터 3월 15일(일)까지입니다. 투표는 부산시 22개 공공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투표할 수 있고, 도서관 로비나 대형서점, 지하철역 등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직접 투표할 수도 있습니다.

10권의 후보에는 한 출판사의 책이 4권이나 들어 있기도 하고 요즘 잘나가는 소위 베스트셀러라 불리는 쟁쟁한 후보들도 많지만, 28명
의 부산 소설가들이 구포시장, 사직야구장, 용두산공원, 반송, 영도다리, 온천천 등 부산 곳곳을 배경으로 쓴 소설집 <부산을 쓴다>가 올해 부산의 책으로 뽑힐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 추첨에 참가하신 분 500명을 추첨하여 올해의 원북 선정도서를 선물로 준다고 합니다.


* 시립도서관 원북 투표창 바로가기
(도서관 회원이 아니어도 투표가 가능합니다)
http://www.siminlib.go.kr/RBS/Fn/FreeForm/View.php?RBIdx=Ver1_101#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봄눈 2009.03.20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 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