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돼지국밥 좋아하시나요?



요즘 들어 돼지국밥이 부산의 대표 음식으로 떠오른 것 같아요. 

소울푸드, 힐링푸드로 불리기도 하고요. 


여러분의 최애 돼지국밥 집은 어디인가요?

너무 소중해서 소문 안 내고 꽁꽁 숨겨둔 곳이 있나요?


부산일보에서 돼지국밥과 관련된 재미난 기획을 시작해서 

여러분께 소개하려고 합니다. 

(재미 있는 건 같이 해야죠!)


일명 '부산돼지국밥 로드'인데요.

부산 돼지국밥의 모든 것을 담아냈다고 합니다!


나도 투표해 볼란다 ------>클릭!


사실 여기에 소개된 돼지국밥 집 중에 가본 곳은 거의 없는 것 같아요......ㅎㅎ

찐 부산러라면 동네에 숨겨진 돼지국밥 맛집 하나씩은 있는 거 아니겠습니까~~

굳이 줄 서서 먹지 않는다고욥!


그래도 이렇게 다양한 종류의 돼지국밥이 있다니 새삼 놀랍습니다. 

(전 소면 주는 집이 좋더이다... 그리고 따로국밥을 좋아해요.... tmi 남발 중)


돼지국밥 뚝배기를 보고 있자니

 이번 주말에 먹지 않고는 견딜 수 없을 것 같네요!



'부산 음식 콘텐츠' 하면 산지니도 빼놓을 수가 없죠!

오늘은 최원준 음식문화칼럼니스트가 쓰신 

<부산 탐식 프로젝트>의 한 대목을 소개할까 해요. 


이건 뭐, 글만 읽어도 돼지국밥 한 그릇 다 먹은 듯합니다. 

정말 실감나네요 ㅎㅎㅎ 




돼지국밥집에 들어선다. 무쇠솥에서는 한창 뽀얀 육수가 끓어오르고 있다. 구수한 국물에 토렴 잘한 국밥을 받아 든다. 돼지고기 넉넉한 뚝배기에 슬슬 끓는 국밥이 옹골지다. 뜨끈한 국물 한 술 떠먹는다. 국물이 진국이다. 걸쭉하여 입에 달라붙을 정도다. 그만큼 오랜 시간을 사골을 정성 들여 끓여냈다는 뜻이다. 

국밥도 한 술 뜬다. 밥알에 사골 국물이 배여 간간하면서도 진한 구수함이 입안을 즐겁게 한다. 정구지를 한 젓가락 국밥에 푹 넣어 함께 먹는다. 정구지의 알싸하고 향긋함이 국밥과 어우러지며 개운한 맛을 낸다. 

뜨거운 국물과 밥이 조화로워 속이 든든해지고 몸도 따뜻해진다. 맛이 든 깍두기는 아삭아삭하고 배추김치는 새콤하게 입맛을 더욱 돋운다. 토렴이 잘된 국밥에다 정구지, 파, 마늘 등속을 한데 섞어 먹으니, 어느새 한 그릇 뚝딱이다.             _<부산 탐식 프로젝트> 4부 구석구석 골목골목, 부산의 맛 中 돼지국밥



침이 꼴딱 넘어가네요. 

이제 곧 점심시간이라 일꾼은 행복합니닷.


이번 주말, 여러분은 어떤 돼지국밥을 선택하시겠어요? 


부산 탐식 프로젝트 - 10점
최원준 지음/산지니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산지니북 2020.07.29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지동 교통부 돼지국밥 추천요!
    시민공원에서 걸어갈 수 있는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