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시성(詩聖)으로 불리는 타고르(1861~1941). 그는 시집 〈기탄잘리〉로 1913년 아시아 최초로 노벨 문학상을 받았다. 〈기탄잘리〉는 모두 103편의 산문시를 담고 있다. 그의 작품은 세계 인류를 위한 선과 사랑에 대한 염원을 담고 있다.

타고르는 예이츠, 로맹 롤랑 등 서구를 대표하는 문인들이 반한 작가였다. 식민지 인도를 위해 분투한 교육자이자 민족주의자이기도 했다. 타고르는 노벨 문학상 수상 이후 20년 동안 세계를 순회하며 강연했다. 부드러운 유미주의 시를 쓴 타고르는 강연에서는 작품과 달리 영국, 미국, 일본 등 당시 제국주의를 표방한 강대국들을 거침없이 비판했다. 그는 동서양이 문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공존하는 전초 역할을 했다.

부산에서 활동하는 박정선 문학 평론가가 〈타고르의 문학과 사상 그리고 혁명성〉(사진·산지니)을 냈다. 1부 ‘타고르의 문학과 사상 그리고 혁명성’에서는 타고르 작품이 제국주의 시대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보여 준다. 2부 ‘타고르의 문학적 성장 과정’에선 타고르의 삶을 연대별로 정리하고, 이를 통해 그의 생애와 작품의 연관성을 밝힌다.

 

김상훈 기자 neato@

 

[부산일보 원문 보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