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날개 편집자입니다. 


여행 좋아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여행을 사랑하는 분들에게는 지금이 참 답답하고 힘든 시기일 듯합니다.


언제 다시, 가고 싶은 곳을 자유롭게 갈 수 있을지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 되니 드는 생각.


"아, 여행 갈 수 있을 때 가길 정말 잘했다!"

특별히 부모님과 함께 갔던 몇 번의 여행이 떠올랐어요.

그때 큰맘 먹고 여행을 가지 않았다면 앞으로 기약할 수 없는 시간을 

하염없이 기다려야 했겠구나라는 생각에 

눈앞이 아득해지기도 합니다. 


저 연필이 다 닳으려면 얼마나 많은 원고를 교정해야 할까요.


지금 저는 '소설가가 쓴, 10일간의 제주도 여행기' 

를 담은 원고를 교정 중입니다. 


조금 어렵고, 두툼한 원고들을 만지다가 

여행기를 담은 내용에, 에세이다운 가벼운 분량의 원고를 작업하니,

음... 힐링되네요. ㅎㅎ


출발이라는 단어는 듣기만 해도 설레죠.


해외여행을 많이 못 가니

제주도로 여행객들이 많이 몰린다죠. 

저희 부모님이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다녀오셨는데, 

요즘 신혼부부들이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간다니 재밌기도, 슬프기도 합니다. 



소설가가 쓰는 제주 여행기는 좀 다를까요? 

네, 다릅니다. 다르더라고요^^

얼마 전 김영하 작가의 <여행의 이유>를 재미있게 읽었는데요. 

역시 소설가들은 무엇을 보고, 듣고, 경험하더라도 

남다르게 바라보는 시각을 가진 것 같아요.


몸도 마음도 지치는 요즘입니다. 

조금이나마 쉼을, 위로를 주고, 여행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하는

그런 여행에세이 만들어서 짜잔 선보일게요 :D



비바람 치던 날, 성산일출봉 등반했던 추억사진 투척합니다(아 그리워라)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편집자는 하나의 원고를 맡게 되면 

원고가 담고 있는 주제에 대한 넓고 얕은(!)

 (출간과 동시에 휘발되는) 지식을 갖게 됩니다.

이번엔 '물고기'입니다. 


한국의 대표적인 물고기 박사이자 독도 전문가인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명정구 박사님이 집필한

 '바다와 물고기 이야기' 원고를 교정 중입니다. 


덕분에 제 모니터에는 물고기들도 자주 출몰 중이고요. 


회나 먹을 줄 알았지, 이렇게 다양한 물고기를 검색해보긴 처음이네요 ㅎㅎ


포털 메인화면에서 물고기 관련 기사를 

저도 모르게 클릭하는 놀라운 현상을 겪고 있습니다. 


생전 관심도 없던 '회유성 어류' 기사를 제가 클릭했더라고요 ..



지금껏 자연과학 분야의 책을 많이 출간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원고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답니다. 유후-   


교정지가 흑백이라 다행인 걸까요... 컬러풀한 물고기 친구들을 보면서 교정할 자신이 없네요.


이제 시작단계라 책이 어떤 형태로 나올지 구체적인 모습은 그려지지 않네요. 

열심히 구상을 해봐야겠죠~ 


이 책이 산지니의 대표 과학도서로 우뚝 서길 바라보며!

저는 교정하러 가 보겠습니다앗


하하핫...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산지니북 2020.08.03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
    복국은 먹어봤어도 복어의 눈이 초록색인 줄은
    본문 디자인하면서 첨 알게 되었네요.


오늘도 어김없이, 서점에 한 권 책을 보낼 게 있어 택배 아저씨의 전화번호를 찾느라 주소록을 뒤지다 최문정 선생님과 작업했던 몇 달 전의 포스트잇을 발견하고 웃어버렸네요:-D


보통 교정지를 주고받으면서 간단한 서신을 주고 받는 게 통상적인데 선생님께서는 직접 손으로 포스트잇으로 적어주셔서 아직까지 잘 간직해 두고 있답니다. 아직까지도 이 포스트잇만 보면 기분이 참 좋아지더라고요.


'이거라도 드시면서 하세요^^'


여기서 '이거'란 약과였어요. 교정지와 함께 딸려온 과자에 저는 헤벌쭉하며 맛있게 얌얌 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하네요.


12월 말에는 최문정 선생님께서 그만두신 실업센터 송년회도 다녀왔어요.


이 사진은 그날의 풍경입니다.


부산실업극복센터 2012년 송년의 밤 행사 사진


원고 속에서만 만나던 등장인물들을 실제로 만나보고, 또 에피소드에 등장했던 나오던 사물들을 실제로 보는 시간들은 그야말로 유쾌한 시간이었어요.



"같이 해서 행복합니다." 꼭지에 실렸던 바로 그 메모지예요^^ 책을 읽으셨다면 이해하실 수 있는 장면입니다.


"같이 해서 행복합니다." 꼭지에 실렸던  바로 그 메모지예요^^

 책을 읽으셨다면 이해하실 수 있는 장면입니다.


작년 한 해도 이렇게 또 가고, 또 2013년 새해가 다가왔네요.

올해는 『짬짜미, 공모, 사바사바』의 저자 최문정 선생님처럼 저도 '나눔'의 가치를 실현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소망을 가져봅니다.


산지니 독자 여러분.

모두 즐거운 한 해 되세요.~♥



최문정 선생님 블로그>>

http://pang79.tistory.com/



짬짜미, 공모, 사바사바 - 10점
최문정 글.그림/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