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산지니는 음악과 연극으로 조국의 광복을 노래한 독립운동가 한형석 선생의 평전을 출간했는데요. 지난 주 금요일엔 '2020 먼구름 한형석 문화축전'의 일환으로 세미나와 전시가 개최되었습니다.

 

오후 4시 행사 시간을 맞추기 위해 하던 일을 정리하고, 광복동에 있는 행사장으로 향했습니다. 복잡한 광복동 중간, BNK부산은행 아트시네마 입구에는 문화축전과 그 주최인 부산문화재단, 그리고 세미나를 알리는 배너가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세미나 시작 전, 전시 물품을 먼저 둘러봤는데요. 선생의 젊은 날 활동 모습과 항전가극 <아리랑>의 포스터, 공연 장면 등을 볼 수 있었습니다.  

중국 등에서 오랫동안 활동한 것과 이미 수십 년도 더 지난 옛날이라 그때의 상황을 들여다볼 수 있는 자료가 더 없다는 게 조금은 아쉬웠어요.

그래도 있는 자료를 양껏 활용(!)해서 이처럼 다양한 전시배너까지 설치해 놓았습니다.

 

마침내 세미나가 시작되고, (사)청소년교육문화재단 장혁표 이사장, 국립항공박물관 전시교육팀장이자 이번에 <한형석 평전>을 쓴 장경준 저자, 독립기념관 양지선 연구원, 필로아트랩 이지훈 대표 등의 강연이 잇따랐습니다. 각각 20분 정도로 강연 시간을 배정받았는데, 시간을 지켜 끝내는 출연자는 없었어요. 그만큼 한형석 선생의 삶과 예술교육, 구국활동 등에 대해 이야기할 게 많았다는 의미겠죠. 강연으로 못다 했던 이야기는 청중들의 질문과 조금 더 깊이 있는 대답을 통해 주고받았는데, 이 역시 시간이 조금만 더 넉넉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조금 남았습니다. 

다양한 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선생의 활동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하며 그 내용을 알리는 모습을 보며, 또 한 번 한형석 선생의 공을 되새길 수 있었어요.

 

강연과 세미나 이후에는 출판 기념회 시간을 잠깐 가졌는데, 저자의 이야기와 함께 한형석 선생의 손녀가 직접 연주하는 <압록강 행진곡>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손녀가 바이올린으로 연주하는 할아버지의 작품... 다시 생각해봐도 뭉클합니다.

 

다음은 한형석 선생이 직접 쓴 글인데요. '그냥 갈 수 없잖아'라는 내용과 힘차고 부드러운 선이 조화를 이루는 글씨에서 빼앗긴 조국을 되찾고 싶다는 굳은 의지와 예술가로서의 활동을 함께 엿볼 수 있습니다.

 

오늘 당신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곳은 어디인가요?

산지니 블로그에 들른 김에 여기저기 지난 흔적을 남기는 건 어떠세요?

 

한형석 평전 - 10점
장경준 지음/산지니
Posted by Peace2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