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턴일기

해외 취업 나도 떠나 볼까? 『내가 선택한 일터, 싱가포르에서』

by 비회원 2020. 12. 16.

일상의 스펙트럼 02



요즘 같은 글로벌 시대에 실업률이 높은 우리나라에서 졸업을 앞둔 대학생이라면 해외 취업을 생각해보지 않은 사람이 없을 것이다. 심지어 나는 전공도 국제 지역학, 즉 해외와 관련된 내용을 배웠기 때문에 더욱 해외 취업에도 관심이 있다.


하지만 역시 막연하고 두려워서 꿈만 꿀 뿐 현실적으로 이루려는 계획은 세워보지 않았다. 내가 할 수 있을까? 하는 의심도 물론 있다. 이 책의 처음에 묘사되는 작가의 상황은 나랑 정말 다를 바 없다. 나와 똑같이 소심하고 걱정되고 두렵고 스펙도 대단하지 않다. 그러나 책장이 넘어갈수록 점점 꿈만 꾸던 해외 취업을 성공적으로 이룬 멋진 롤모델이 되어간다.


책을 다 읽고 나니 나 같은 사람도 할 수 있는 거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생각이 들게 하려고 이 책을 쓴 것 같다. “물론 쉽진 않지만 이런 나도 해냈는데 너도 할 수 있어.” 이 말이 책 속에 담겨있다.


하지만 자신보다 조금이라도 더 쉽게 그 꿈을 이뤄내라고 알고 있는 모든 것을 알려주고 있는 작가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했다. “나는 어렵게 몸소 부딪혀 이뤘지만 너는 나로 인해 좀 더 쉽게 가렴”을 책으로 읽은 느낌이다. 감사한 마음이 든다.


이전에 다른 책을 보며 느꼈듯, 「일상의 스펙트럼」 시리즈는 앉은 자리에서 많은 간접경험을 하게 해준다. 이번엔 벌써 내가 싱가포르에서 한참 일한 기분이다. 첫 시작의 막연함, 첫 취업의 기쁨과 첫 직장에서의 인간관계의 어려움과 서러움, 새로운 친구들과의 유대감이나 해외에서 일하는 멋진 나에 대한 뿌듯함까지 내가 직접 경험한 듯 생생하게 느껴졌다.



특히 해외에서 오래 일하면 느껴진다는 외로움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된다. 해외 취업의 꿈과 로망에 부풀어서 타향살이의 외로움에 관한 생각은 쉽게 지나치고 무시하게 되는데, 이렇게 자세하게 들어보니 마냥 간과해도 될 문제가 아니다. 좀 더 깊이 생각하고 감수할 마음을 굳게 먹어야겠다 싶다. 그 외로움과 우울함을 어떻게 다루어야 현명한지 보고 배운다.


가장 인상 깊었던 구절은 “사람은 자신이 잘 알지 못하거나 생각지도 못한 것에 도전하는 사람을 보면 위기를 느낀다(본문 14쪽).”는 말이었다. 내가 살면서 항상 신경 쓰고, 가장 경계하는 것 중 하나가 꼰대가 되지 않는 것이다.


내가 생각하는 꼰대는 나이와는 상관이 없다. 나와 다른 선택을 하는 사람을 존중할 수 있느냐, 나와 다르다고 틀렸다고 말하느냐와 관련이 깊다. 나뿐만 아니라 남들의 새로운 생각과 도전을 존중하고 응원하고자 노력하는 편인데 가끔 불쑥불쑥 마음먹은 바와 달리 약간의 비아냥이 섞인 부정적인 반응들이 튀어 나가곤 해 당황스럽고 후회할 때가 있다.


대체 왜 그러는지 이해가 안 됐는데 저 구절을 읽자마자 깨달았다. 나도 모르게 위기감을 느껴서 나를 안심시키고자 남의 선택을 깎아내렸다. 아주 깊은 곳의 못난 속마음을 들킨 듯 부끄러웠다. 더 노력해야겠다.


이제 졸업을 앞둔 내 또래들에게 이 책을 권하고 싶다. 책을 읽고 나면 흐릿해서 더 예뻐 보이던 해외 취업이 좀 더 선명하게 보인다. 못난 부분도 예쁜 부분도. 기대도 걱정도 늘어난다. 하지만 그래서 더 많은 것을 고려하고, 더 많이 준비하고 공부할 기회를 얻게 되었다고 생각한다.


_oo


내가 선택한 일터, 싱가포르에서 - 10점
임효진 지음/산지니


댓글2

  • 날개 2020.12.16 10:36

    파란 하늘과 책이 잘 어울리네요.
    얼른 하늘길이 열려야 할 텐데요 ㅠ ㅠ
    답글

  • BlogIcon 동글동글봄 2020.12.16 13:38 신고

    저도 이 책을 읽으면서 싱가포르 취업을 잠시나마 꿈꿨습니다. 정말 얼른 하늘길이 열렸으면 합니다.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