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만들기 위한 편집과 교정작업 때문에 늘 노트북을 끼고 사는 엄마.

4살짜리 아이는 그런 엄마한테 늘 놀아달라고 치대기 마련이다.

급하게 해야 할 작업 때문에 또 책상 앞에 앉아서 노트북을 두들기고 있는데 원서가 다가왔다.

"엄마 나도 할래."

무릎 위로 기어 올라 제가 자판을 만지작거린다.

"안 돼 ~~~~~"

지금까지 해놓은 작업 다 망치면 안 되는데... 할 수 없이 아이와 함께 일하기로 했다.

"원서야 엄마가 하라는 대로 해."

하고는 엔터키, 스페이스, 델리트 키를 가르쳐 주었다.

내가 작업을 하다가 엔터키를 쳐야 할 시점에서 "원서야. 엔터키" 하면 아이가 엔터키를 누르는 것이다.

시켜보니 곧잘 했다. 그리고 재미도 있는 모양이었다.

"엔터키" 하면 엔터키를 누르고, "야 잘했다." 한번 해주고,

"스페이스" 하면 스페이스키를 누르고 "진짜 잘하네." 한번 더 칭찬해주고,

"델리트키" 하면 "엄마 이거?" 하고는 "응~" 하면 또 누르고

그렇게 한참을 일했다.

 

며칠 후....

 

또 책상머리 노트북 앞에 앉아 있는 엄마한테 아이가 다가와서 하는 말,

"엄마. 나 딸기 할래."

"딸기? 여기 딸기가 어딨어? 원서 딸기 먹고 싶어?"
"아니... 딸기.. 딸기.."

갑자기 웬 딸기를 찾는담?

"여기 있잖아, 엄마"
그러고서는 누르는 게 바로

 
이거였다.
 '델리트키'가 '딸기'로 변한 순간이었다.

Posted by 아니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랑 2009.06.17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델리트 -> 뗄릿 -> 딸리 -> 딸기
    델리트가 딸기로 둔갑한 과정을 상상해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