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출근해보니 산지니 블로그 주말 방문자 수가 폭증했습니다.

주말은 다들 바쁘신 관계로 방문자가 평일보다 적은데 지난 주말엔 무

슨 일이 있었던걸까요?

 

몇일 전 문을 연 산지니 페이스북 덕분인가?
페이스북 페이지 하나 개설했다고 방문자가 이렇게 는단 말이야?
이게 SNS의 위력인가?
다들 의견이 분분했죠.

 

바로 확인 들어갔습니다.


1월 2일에 포스팅한 '출판이 살아야 문화 살고 나라 산다' 조회가 유

입경로의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출판이 살아야 문화 살고 나라 산다! :: 산지니 대표 문광부 앞 1인 시위

 

2013년 희망찬 새해의 시작과 함께 터진 두 서점의 부도소식에 사람들이 검지손가락을 움직인 것이죠.

 

니, 출판계의 우울한 소식에 이렇게 사람들이 공감해주다니. 약간의

감동이 밀려왔고 저희는 고무되었죠. 

 

그런데 더 깊이 확인해보니 실상은 저희의 기대와 조금 달랐습니다.

신림동 고시촌 내의 광장서적 부도에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독자들이

꽤 많더군요.

서점주인과 무슨 개인적 원한이라도 있었는지 광장서적 망한 것을 오

히려 기뻐하는 이들도 있었구요.

 

 

오프라인 서점들의 계속되는 부도는 출판계의 어려움을 보여줍니다.

 

 

그 많던 동네서점 다 어디로 갔을까

 

책을 팔 공간이 없어지면 출판사도 힘들어집니다. 자본력이 없는 영세

출판사가 먼저 타격을 입겠지요. 큰 출판사들은 버티겠지요(오히려 수

익이 늘어나겠지요).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어 미국처럼 몇몇 거대자본

출판사가 출판계를 독점하는 현상이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출판 콘텐

츠의 다양성이 점점 사라질 것이고, 수익 위주의 팔리는 책들만 세상

의 빛을 보겠죠. 소수 독자층을 가진 수익성 없는 (그러나 의미는 있

는) 책은 나올 꿈도 못꾸겠죠.

 

이런 세상이 올까 두렵습니다.

 

출처 :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http://blog.naver.com/khhan21?Redirect=Log&logNo=110149307536&from=postView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해찬솔 2013.01.10 2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사는 경남 진주에도 진주의 교보문고라 불리는 <진주문고>가 매장을 많이 줄였더군요. 지난해가 독서의 해였는데...모쪼록 독서가 즐거운 놀이가 되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