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 엘뤼에르는 지난 주 금요일, 무심결 알라딘에 들어갔다가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바로 아래 화면 때문입니다.



산지니 출판사는 그동안 산지니 대표의 1인 시위 등을 통해 도서정가제 개정안 발의를 촉구해왔습니다.

요즘에 와서야 그동안의 완전 도서정가제 운동의 결실이 보이고 있어 한시름 놓았는데, 알라딘의 도서정가제 반대에 당황스럽더군요.


저도 알라딘 공지글에 의견을 올리려고 글을 살펴 보았지만 반대 서명을 해야만 글을 올릴 수 있는 구조로 되어있더군요.

엉뚱하게도 찬성 의견도 다수 보였습니다.



도서정가제가 왜 필요한지는 부연설명하지 않겠습니다.

그동안 산지니가 2010년 이후로 게시한 관련 포스팅으로 도서정가제의 필요성을 대신합니다.


  1. 2013/01/17 슬리퍼 끌고 서점에 갈 날이 올까요? (3)
  2. 2013/01/02 출판이 살아야 문화 살고 나라 산다! :: 산지니 대표 문광부 앞 1인 시위 (6)
  3. 2012/12/26 문화계는 떠나거나, 투쟁하거나
  4. 2012/12/20 '도서정가제' 확립을 위해 산지니 대표도 1인 시위 갑니다!
  5. 2012/12/17 지금 우리에게 책이란 어떤 의미인가
  6. 2012/10/08 대통령에게 바란다
  7. 2012/09/06 <소리질러 책을 불러!> 콘서트에 초대합니다
  8. 2012/08/22 도서정가제 정립을 위한, 한 독자의 반성(을 권하는)글 (9)
  9. 2012/07/30 위기 속 해법은 무엇인가? (2)
  10. 2011/10/24 미국에서 '한 책 한 도시' 운동이 시작된 이유
  11. 2011/09/28 가을, 책에 취해볼까나 (2)
  12. 2010/11/16 지역서점이 살아야 지역문화도 산다 (4)
  13. 2010/06/04 부산에서 바라본 지역출판미디어 : 산지니 사례(2)
  14. 2010/06/03 부산에서 바라본 지역출판미디어: 산지니 사례(1) (4)
  15. 2010/04/13 왜 동네서점에서 책을 사야돼요? (8)


이에 산지니는 알라딘에 공문서 한 장을 팩스로 보냈습니다.

바로, 우리의 최후 수단인 도서공급을 중단하는 일입니다.

아무쪼록 알라딘의 입장이 철회가 되어, 인터넷 서점, 동네서점, 출판사, 소비자 모두 공생하는 출판생태계로 자리매김 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도서정가제법 알라딘 입장 관련 산지니 도서 공급 중단 안내


도서정가제법 알라딘 입장에 관한 글 전문에 관한 산지니의 입장입니다.

저희 산지니 출판사는 알라딘 메인화면에 도서정가제법 반대 서명 공지사항을 내걸고 회원들에게 반대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는 알라딘의 입장이 철회되기 전까지

2013년 1월 22일(화) 기준으로 알라딘을 통해 유통되는 산지니의 모든 도서 공급을 중단함을 알려드립니다.

도서정가제법 관련 알라딘의 입장이 철회될 시, 책 공급을 재개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산지니출판사 대표 강수걸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