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지연9

2022년 제6회 광주동구지역도서전에서는 과연 어떤 일들이 일어날까요?_그 시작을 알립니다 안녕하세요, euk 편집자입니다! 며칠 전 춘천한국지역도서전 백서를 소개해드리면서 올해 열리는 한국지역도서전을 살짝 예고해드렸는데요, 바로 어제죠 4월 14일 오후 2시부터 광주광역시 광주문화재단 다목적실에서 가을에 열리는 광주동구 한국지역도서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번 기회에 광주광역시를 처음 방문하게 되어 뜻깊은 하루였답니다. 작년 춘천도서전에서 만난 분들을 다시 뵈니 괜히 반가운 마음이 들었어요. 앞으로도 지역의 출판사, 출판인들을 위해 일해주실 분들이라고 생각하니 제가 이 자리에 있다는 사실만으로 영광스럽고 그랬네요. 오후 2시부터 사회자분의 말씀을 시작으로 제1차 집행위원회가 시작되었습니다. 지금까지 개최되었던 한국지역도서전의 성과를 전체적으로 훑어보고, 한국지역출판연대 .. 2022. 4. 15.
『다시 시월』, 천인독자상 공로상 수상! 10.16 부마항쟁을 다룬 가 천인독자상 공로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천인독자상은 한국지역도서전에서 수여하는 상인데요, 지역성과 기획의 우수성, 독창성이 주요 심사 기준이라고 합니다. 올해 2020 대구수성 한국지역도서전에서는 대전의 가 대상을, 산지니의 가 공로상을 수상했습니다.감사합니다 ^^대구수성 한국지역도서전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관련기사보기 다시 시월 1979 - 10·16부마항쟁연구소 엮음/산지니 2020. 9. 24.
지역출판은 탈중심의 새로운 길이다 - 변방에서 길을 찾는 부산출판계 전망 지역출판은 탈중심의 새로운 길이다-변방에서 길을 찾는 부산 출판계 전망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시인 토마스 트란스트 뢰메르는 "우리는 모두를 위한 방으로 통하는 반쯤 열린 문이다"('미완의 천국')라고 했다. 이 시구는 미국 독립출판사 그레이울프프레스의 총괄 에디터 제프 쇼츠의 책상 위에 걸려 있다. 뉴욕의 '빅 파이브'가 미국출판계의 80%를차지하는 현실에서 그의 출판사는 훌륭한 작가와 책을 위한 피난처 역할을 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출판사는 저자에게 봉사하며 출판사와 작가는 책에 봉사한다. 책은 사회 전체에 봉사한다. 모든 책은 사회 안에서 과정이자 사건이며 그리고 그 문을 계속해서 반쯤 열어 놓는 것이출판사의 역할이다.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3월 11일 '2019년 국민 독서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20. 3. 30.
[제주한국지역도서전] 송인서적 부도 이후 지역출판의 과제 - 발제자 : 강수걸 대표 송인서적 부도 이후 지역출판의 과제 강수걸 산지니 대표 1. 송인서적은 2016년 매출 524억(영업이익 11억)의 국내 두 번째 도매서점이었다. 출판사 매입률이 61%, 서점 공급률 73%, 순이익률 12~15%로 도매서점 1위인 북센보다 이익률이 더 높은 회사였다. 그런데 2017년 1월 2일 지불을 정지하고 어음 부도를 냈다. 견제가 없는 내부통제 구조(주주, 이사회, 경영진, 세무회계법인 모두가 가족과 지인으로 구성, 감사와 견제기능 부재, 방만한 경영), 높은 금융비용, 과도한 부채부담이 부실의 원인이다. 2000개 출판사의 피해액은 어음 103억 원, 책 잔고 204억 원, 서점 잔고 142억 원, 은행 59억 원, 기타 18억 원이다. 청산 시 회수 가능한 채권 파악 불가, 도매시장 과점화,.. 2017. 6. 5.
전국 팔도 책들 제주에 모인다 25일부터 제주한국지역도서전 열려 지역출판 가치 회복 위해 올해 첫 시작 전국 팔도 지역 도서가 제주에 한데 모여 책 축제를 벌인다. 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는 25일부터 29일까지 제주 한라도서관 등에서 온 나라 지역 책들의 한마당 축제인 ‘2017 제주 한국지역도서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제주 한국지역도서전 포스터 ‘동차기 서차기 책도 잘도 하우다예’(제주어로 ‘동네방네 책도 많네요’라는 뜻)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전국 각지의 지역도서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도서전으로, 국내 최초 전국 규모의 지역도서전이다. 이번 도서전은 지역별 도서를 모은 ‘지역도서전’과 개최장소인 제주와 관련한 ‘4ㆍ3특별전’, ‘올레책전’, 이외에 ‘지역대학출판전’, ‘문화잡지전’, ‘여행도서전’, ‘판매도서전’ .. 2017. 5. 22.
"지역 출판사 책 제주로 다 모다들엉" 한지연 25일 국내 첫 지역도서전…40여 곳 참가 출판대상 시상·강연회·세미나 등 프로그램 다채 오는 25일 제주에서 국내 첫 전국 규모의 지역도서전이 개최된다. 전국 지역출판인들의 모임인 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이하 한지연)가 이날부터 29일까지 제주 한라도서관, 카페 등에서 '2017제주한국지역도서전'을 연다고 밝혔다. 한지연은 지난 2013년부터 지역문화잡지네트워크 준비모임을 시작으로 지역출판문화 활성화를 위해 활동해 왔고, 지난해 제주에서 학계 연구자, 문화잡지사, 지역출판사들과 함께 모여 창립했다. 올해 처음 열리는 지역도서전에서는 지역별 도서를 모은 '지역도서전', 개최지 제주와 관련한 '4·3특별전', '올레책전' 등이 진행된다. '지역도서전'은 도서전 기간 내내 한라도서관 지하 1층 홀에서.. 2017. 5.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