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4269

2022 작은책 8월호에 <누가 알려주지 않아도 난>이 소개되었습니다 누가 알려주지 않아도 난 유지향 지음/ 산지니 펴냄/ 16,000원 20대 청춘의 끝자락을 지나고 있는 유지향의 에세이다. 손발 놀려 제 앞가림 하는 길을 일깨우는 생태 공동체 '변산공동체학교'에서 지냈던 생생한 이야기와 글쓴이의 인생길은 젊은 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한다. ▶ 구매하기 누가 알려주지 않아도 난 20대 청춘의 끝자락을 지나고 있는 유지향의 에세이다. 손발 놀려 제 앞가림 하는 길을 일깨우는 생태 공동체 ‘변산공동체학교’에서 지냈던 생생한 이야기와 글쓴이만의 인생길은 아직 하고 www.aladin.co.kr 2022. 8. 4.
교수신문에 <가상사회의 철학>이 소개되었습니다 가상사회의 철학 - 다이고쿠다케히코 지음/ 최승현 옮김 ▶ 다양한 문화 사건으로 가상사회를 파헤치다 최근 대폭락한 테라와 루나 코인 사태가 일파만파다. 천정부지로 치솟던 가격이 한순간에 무가치에 가까워졌다. 이러한 불황은 다른 코인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가상화폐 겨울’이 오고 있다. 이러한 사태를 보며 의문을 표하는 이가 많다. 애당초 데이터에 불과한 비트코인(가상화폐의 하나)이 도대체 어떻게 화폐로 작용할 수 있었나. 『가상사회의 철학: 비트코인·VR·탈진실』은 이렇게 설명한다. 비트코인은 그 희소성으로 사람들의 욕망을 불러일으키고, 욕망은 노동을 만들어낸다. 이 노동은 인간노동이 아닌 컴퓨터 중앙처리장치의 추상노동이다. 실제적인 에너지가 소비, 지출된다는 점에서 양자의 노동은 현실세계의 실재적 과.. 2022. 8. 4.
전북도민일보에 <누가 알려주지 않아도 난>이 소개되었습니다. 20대 청춘의 끝자락을 지나고 있는 유지향의 에세이 ‘누가 알려주지 않아도 난’ ‘누가 알려주지 않아도 난(산지니·1만6,000원)’은 20대 청춘의 끝자락을 지나고 있는 유지향의 에세이다. 이 책은 손발 놀려 제 앞가림 하는 길을 일깨우는 생태 공동체 ‘변산공동체학교’에서 지냈던 생생한 이야기 등 작가만의 인생길을 통해 아직 하고 싶은 것을 향해 발을 내딛지 못한 젊은 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한다. 1부 ‘진정한 홀로서기를 위하여’에서는 백수로서 위축된 마음과 서울대 출신이라는 주변의 시선을 내려놓고 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담았다. 작가는 여느 청춘들과 마찬가지로 저자는 자격증-면접-알바-취업(숲해설가)의 과정을 걸으며, 그 과정을 에피소드로 실감 나게 그리고 있다. 2부 .. 2022. 8. 4.
한국어 교수의 좌충우돌 대만살이 ::『살아보니 대만』 카드뉴스 2022. 8. 1.
좀비 그림판 만화 121회 제게 남은 것은 왕복 50분 거리의 마트... 마트의 소중함을 몰랐던 과거의 저, 반성합니다. 2022. 7. 29.
채소 장터로 변신한 편집팀 테이블 서울서 편집자로 일하다 귀촌해 장수 산골에서 농사 짓고 글도 쓰는 '장수댁' 조혜원 작가님이 키워서 보내준 귀한 것들 없는 게 없다 집에 대파도 떨어지고 호박은 채썰어 호박전 부치면 딱이겠고 팔뚝만 한 오이는 뭘 해도 아삭아삭 맛나겠다 모두 탐나는데 하나 고르라니 뭘 고를까 책 제목 고를 때만큼 고민 된다 2022. 7.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