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4417

경향신문 광고에 <보이지 않는 숲>의 등장이라... 안녕하세요, 제나 편집자입니다 :) 오늘은 경향신문 광고에 실린 조갑상 소설가의 신작 장편소설 을 소개하려 합니다. 만해문학상 수상작 『밤의 눈』에 이은 조갑상 신작 장편소설 우리는 이념 대립, 국가 폭력을 넘어설 수 있는가? 은 제28회 만해문학상 수상작 에 이은 조갑상 소설가의 신작 장편소설입니다 :) 한국전쟁, 보도연맹, 국가보안법 등 한국 현대사의 비극에 상처를 지니고 있는 인물들의 삶을 다루고 있죠. 모든 국민에게 정부의 눈이 따라다니던 1967년, 잡지 의 기자 김인철은 독자 투고란을 담당하고 있다. 어느 날 한 기고글로 인해 경찰서로 호출된 김인철은 그곳에서 그 글을 집필한 서옥주를 만나게 된다. 경찰은 해당 글이 이적표현물이라며 두 사람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내뱉고, 둘은 모욕을 털기 위해 .. 2023. 1. 26.
다시 시작될 당신의 여행을 위해 :: 산지니가 추천하는 여행책🏖️🏜️ 한국의 티비 프로그램에서 여행 키워드가 빠지면 안 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해외 나가서 게임도 하고, 꽃할배 꽃누나들 여행하고, 해외에서 식당도 차리고, 세계 곳곳 스트리트 음식을 소개하고, 패키지 여행으로 세계일주도 하고요. 부러움 반, 대리만족 반으로 각종 여행 프로그램들을 참 즐겨봤었습니다. 언젠가 가보리라는 마음으로 여행지를 위시리스트에 넣어 두기도 했고요. 코로나 시절에는 예전 여행 프로그램들을 다시보기 하며 ‘언제쯤... 갈 수 있을까? 저렇게 자유롭게 여행하던 때가 있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라는 생각을 하곤 했었어요. 그런데 요즘 사라졌던 여행 프로그램이 다시 속속 돌아오고 있더라고요. 처음엔 현지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보내주는 영상을 스튜디오에서 보며 이런저런 코멘트들을 하는 랜선여.. 2023. 1. 26.
세계 시장을 향한 지역출판과 도서전_강수걸 대표님 부산일보 칼럼 1월 25일, 부산일보에 강수걸 대표님의 칼럼이 실렸습니다. 코로나19로 한동안 열리지 못했던 국제도서전이 지난해에는 곳곳에서 문을 활짝 열었다. 국제도서전은 책을 사랑하는 독자와 작가, 출판사들이 모여 책에 관한 이슈를 토론하고, 저작권을 거래하는 장이다. 세계에서 가장 크고 잘 알려진 도서전은 10월에 열리는 독일 프랑크푸르트도서전이다. 6월에 서울국제도서전이 코엑스에서 열리고, 어린이 도서로 특화된 이탈리아 볼로냐아동도서전에도 한국 출판사들이 많이 참여한다. 지난해 필자는 네 군데의 국제도서전에 참가할 기회가 있었다. 서울국제도서전에는 해마다 부스를 차려 출판사의 책들을 소개하고 있고, 스웨덴 예테보리, 독일 프랑크푸르트,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열린 도서전에 가 볼 수 있었다. 그중 마지막으로 참석.. 2023. 1. 26.
정경환 희곡집 『춤추는 소나무』 출판기념회에 초대합니다 설 연휴는 모두들 잘 보내셨나요? 연휴 끝자락에 갑자기 날씨가 추워져 밖에 나오기가 무서워지는 요즘입니다. 지난해 12월, 해피북미디어에서 발간된 따끈한 신간이죠, 정경환 극작가의 『춤추는 소나무』 출간을 기념하여 출판 기념회가 열립니다! 『춤추는 소나무』는 희곡작가이자 연출가인 정경환 작가가 2009년 첫 희곡집 『나! 테러리스트』 발간 이후 13년 만에 발간하는 두 번째 희곡집입니다. 희곡에 연극성과 문학성을 함께 담으려고 하는 정경환의 이번 희곡집에는 그가 2010년부터 쓰고 연출한 작품 중 대표작 6편을 담았습니다. 「이사 가는 날」, 「돌고 돌아 가는 길」, 「나무 목 소리 탁」, 「오늘 부는 바람」, 「옷이 웃다」, 「춤추는 소나무」 등의 작품은 자유바다 소극장, 부산시민회관 소극장, 대학로,.. 2023. 1. 25.
좀비 그림판 만화 144회 설날은 잘 보내셨나요? 저는 본가의 냉장고를 파먹고 왔답니다. 연휴가 끝나면 부산도 영하 10도 이상 떨어진다니 잘 챙겨입읍시다! 저도 온수관 대책을 세워야겠어요...ㅜㅜ 2023. 1. 24.
<출판문화> 1월호 에디터스 초이스에 산지니 도서를 소개하였습니다! 나는 책을 닦고 책은 나를 움직인다 신지은(산지니 편집1팀 팀장) 산지니는 부산에 위치한 출판사이다. 낭랑 18세의 청소년기 출판사이지만 아직도 부산에 있는 출판사라고 말하면 “출판사가 부산에 있어요?”라는 놀라움 섞인 질문이 되돌아오곤 한다. 서울중심주의인 한국에서 떡하니 부산에 자리 잡은 만큼 산지니에서는 좀처럼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하는, 소소하지만 중요한 움직임들을 그려낸 책을 조명한다. 그리고 편집팀에서는 그런 작은 움직임을 포착하고 윤이 나게 닦아내는 업무를 맡고 있다. 투고 원고를 읽거나 새로운 원고를 받아 들 때면 어쩐지 한 사람의 생이 통째로 나에게 걸어오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저자의 철학, 지식, 시간, 고민, 그 모든 것이 녹아 있는 하나의 농축액을 몰래 혼자만 맛보는 듯한 기분이.. 2023. 1.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