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욱의 그림일기88

서민이 얘기하는 글 잘 쓰는 방법들 - 그림일기16 기생충 박사 서민이 얘기하는 글 잘 쓰는 방법들 틈 나는 대로 책을 읽고, 노트와 볼펜을 가지고 다니며 글감이 떠오를 때마다 적는 게 지옥훈련의 실체였는데, 모든 일이 다 그렇듯 쓰면 쓸수록 글이 나아지는 게 피부로 느껴졌다. 10년이 너무 길어보일 수 있겠지만, 지레 겁먹지 말자. 중요한 것은 우리에게 글을 잘 쓸 의지가 얼마나 있느냐는 것이다. -『서민적 글쓰기』 중 2016. 6. 20.
오늘 하루 마시고, 마시고, 마신 것들 - 그림일기15 출근해서 퇴근 전까지 책상에 앉아 일하다 보면 뭔가를 계속 마시게 된다. - 아침 출근하자마자 커피믹스 1잔 (달달해서 잠이 깬다) - 점심 먹고 원두커피 2잔 (요즘은 코스타리카 따라쥬) - 오후 4시 단 게 땡기는 시간. 직원 할머님이 예산서 보내주신 달달한 사과즙 1봉 - 사과즙만으로 허전함이 가시지 않는다. 아침 대신 먹으려다 못 먹은 검은콩 두유 1봉 더 - 사이사이 마시는 물 여러 잔(셀 수 없음) - 그 외 겨울메뉴 (보이차, 무우말랭이차, 현미녹차 등등) 안 마시면 일이 안 되나? 안 된다. 습관이 무섭다. 2016. 6. 10.
해운대 바다를 배경으로 - 그림일기14 지난 금요일 퇴근길에 새 책 를 들고 해운대를 찾았습니다. 책 사진 찍으러 일부러 친구와 약속 장소를 해운대로 정했죠. 부산 사람들은 잘 안가는 곳인데 말이죠. 소설 내용이 필리핀 인근 무인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이야기여서 바다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면 꽤 멋지게 나올 것 같았거든요. 태평양 푸른 바다를 기대했건만 하늘에는 회색 구름이 가득했고 바다도 회색빛. 이게 아닌데. 날 좋은 날, 해운대에서 친구 한번 더 만나야 할 것 같아요. “나도 정확한 뜻은 모르지만…… 토스쿠라는 건 영혼 의 문이랄까? 이승의 문이랄까…… 하여튼 또 다른 문이 라는 의미의 말인데…… 그 문이 열리면 자신이 한 번도 만나지 못한 자신의 실체를 선명하게 들여다본다는 뜻 이야.(……) -『토스쿠』 본문 가운데 2016. 6. 1.
전포동 카페거리에서 놀고 먹고 마시기 - 그림일기13 주말 전포동 카페거리에서 먹고 마신 것들. 한 때는 공구상가가 밀집해 있었는데 작고 예쁜 카페들이 하나둘 들어서더니 카페거리라는 이름이 붙을 정도로 꽤 유명한 곳이 되었다. 서면 중심가의 번잡함과 광활함이 부담스럽다면 한번쯤 들러볼 만한 곳. 2016. 5. 24.
장미와 시집 새 책 나와 기쁜 날 퇴근길 담장에 흐드러진 빨간 장미가 걸음을 멈추게 한다. 오월은 장미와 시집이 있어 행복한 달 2016. 5. 18.
파주 출판도시는 연두색 서울 출장길. 파주 출판도시에 있는 인쇄소에 들렀다가 근처에 지혜의숲 도서관이 있기에 들어가보았다. 사방이 책벽으로 둘러 쌓인 너른 공간에 사람들이 군데군데 앉아 책을 보고 있다. 서가에서 책 네 권을 골라 들고 카페에서 커피 한잔 주문해 볕 잘드는 창가 자리에 앉았다. 나무들은 한창 물이 올라 꽃 진 자리에 연초록 잎사귀들이 보송보송 얼굴을 내밀고 있다. 책 읽고 그림 그리며 놀다 보니 어느새 3시간이 훌쩍 지났다. 가방을 챙겨 나와 2200번을 타고 합정동으로 향했다. 이번 출장의 주목적은 저녁 7시 상암동에서 출판아카데미 수업을 듣는 것이다. 매주 목, 금요일 3시간씩 3주 동안 총 18시간. 교육비는 무료지만 차비가 만만치 않게 든다. 지속되는 출판 불황에도 불구하고 회사에서 지원을 해줘 교육을 .. 2016. 4.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