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4971

"내가 만일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면..." 내가 대통령이라면 용산 참사 현장에 가서 유가족 앞에 아무 말 없이 무릎을 꿇을 것이다. 그리고 그들의 손을 잡고 진심으로 위로하고 사죄할 것이다. 대통령으로서 그 아픔, 그 고통을 미처 느끼지 못했다는 것을. 그리고 사죄를 하러 너무 늦게 온 것을. 나아가 앞으로는 철거민 사태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국민이 나름의 삶의 공간을 알콩달콩 꾸미고 살 수 있도록 모든 방책을 강구할 것이다. 내가 대통령이라면 쌍용차 현장을 직접 방문할 것이다. 전 직원을 정규직화하고 노동시간 단축과 일자리 나누기를 실시할 것이다. 중·장기적으로 자동차 생산을 줄이고 자전거를 생산할 것이다. 이것이 성공적이라면 이 모델을 모든 기업으로 확산할 것이다. ☞ "내가 만일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면..."[르몽드 디플로마티크 .. 2009. 9. 4.
영도다리 아래서 바라보는 부산항 - 임성원 를 쓴 임성원 저자를 북카페 백년어서원에서 만났습니다. 서울 사람들이 촌이라 부르는 지역 부산에서 출판을 하고 있는 산지니와 과거의 화려했던 명성이 점점 퇴색해가는 원도심 중구의 40계단 옆에 자리한 백년어서원이 함께하는 자리였습니다. 저녁 6시 55분. 시작 5분전입니다. 아무도 안오면 어쩌지 걱정했는데 아담한 까페 덕분에 안이 꽉 찼습니다. 카메라가 허접해 모두 앵글에 담지는 못했지만 왼쪽, 앞쪽에 앉아계신 카메라에 안잡히신 분들 모두 모두 감사합니다. 저자와의 만남은 부담없는 자리입니다. 책을 읽고 오면 할 얘기가 많아서 좋고, 안 읽고 온대도 그 누구도 구박하지 않는 자리입니다. 이런저런 얘기를 듣고 나누다 마음이 동하면 아주 착하고 부담없는 할인가로 오늘의 책을 구매할 수도 있구요. 커피값 5,.. 2009. 8. 27.
패전후 미국에 점령당한 일본인들의 삶과 그늘 만들어진 점령 서사 1945년 패전후 일본은 연합국(실질적으로는 미국)의 점령하에 놓이게 되는데, 이는 일본 건국 이래 처음으로 당해본 일본인들의 피지배 경험이었다. 책은 점령기간 동안 일본인의 삶에 미국이 얼마나 큰 영향을 끼쳤는지를 당시의 일본 문학작품을 통해 들여다 본다. 타국에 의한 피점령 기억은 오늘날까지도 일본인의 삶에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으며, 해방 이후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미국의 직, 간접적 영향을 받으며 일본과 비슷한 경험을 하고 있는 우리에게 가 던지는 내용이 단순히 이웃나라 얘기만은 아니다. 1946년 당시, 영양실조로 사망한 사람은 1,000만 명에 이르렀다고 한다. 전국 각지에서 식량난과 싸우는 일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고가의 영·미어 교재가 날개가 돋친 듯이 팔렸던 것은 무엇 .. 2009. 8. 24.
1년에 백 권의 책을 읽는다면... 어느날 시립도서관에서 남편에게 연락이 왔다. '책 많이 읽은 시민'으로 뽑혔으니 상을 받으러오라고. 남편은 얼떨떨해했다. 가끔씩 책을 빌려 보긴 했지만 '다독상' 수상자 명단에 들 정도는 아니라는 것이다. 뭔가 착오가 있었겠지... 출판사에 들어와 북디자인 일을 하면서 예전보다 몇배로 책을 많이 보게 되었다. 남편 명의로 된 시민도서관 가족회원카드로 한번에 최대 15권을 빌릴 수 있다. 대여기간은 2주. 15권중 2~3권은 내용까지 꼼꼼히 보지만 나머지는 직업이 직업인지라 대부분 겉모양을 열심히 살핀다. 책의 판형, 표지는 어떤 종이를 썼고 본문 편집은 어떻게 되어 있나, 무슨 색을 썼나 등등. 매달 30권씩 꼬박꼬박 1년(360권)을 대출더니 도서관에서 상 받으러 오라고 연락이 온 것이다. 책을 읽은 .. 2009. 8. 20.
즐거운 도서관 나들이 “세은아 도서관 가자.” “싫어. 책 재미없어.” “세은이 저번에 간 도서관 갈 건데. 책도 선물 받고 세은이 카드도 만든 데 말야.” “와 거기 ㅎㅎ 빨리 가자. 거기 재미있는데... 나 공주책 빌려줘.” 엄마의 게으름 탓에 둘째인 우리 세은이(7살)는 책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그나마 보는 책들도 대부분 예쁜 공주가 그려있는 『백설공주』 『인어공주』 등 공주과이다. 어쩌다 책을 좀 읽어 달라면 “오빠나 아빠한테 읽어 달라고 해” 하며 미룬 나의 과실로 이 지경에 이른 것이다. 우리 집 큰놈(초등 6)은 책을 무지 좋아한다. 거의 날마다 책을 끼고 산다. 책이 주는 재미를 아는 것이다. 어릴 때 도서관, 서점도 자주 데리고 다니고 목이 아픈 걸 참아가며 책도 많이 읽어줬다. 그런 것이 다 베이스에 .. 2009. 8. 14.
제주도 고기국수와 멸치국수 우여곡절 끝에 비행기를 타고 제주공항에 도착하니 벌써 점심 때. 아이들과 제주 여행 시작 코스를 삼성혈로 잡았다. 왜냐하면 제주도에 사람이 살고, 문화가 형성되는 그 모든 것의 시작, 즉 신화와 역사가 서려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또한 삼성혈 근처에는 제주에서, 아니 전국에서 유명한 삼대국수집이 있어 간단하게 점심을 해결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 지금부터 4300년 전에 삼신이 이 곳에 있는 세 구멍에서 용출하여 탐라국을 건설하였고, 그 삼신은 지금 제주도의 고씨, 양씨, 부씨의 시조가 되었다고 한다. 삼성혈에 들어서면 울창한 고목이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어 더위를 잊게 해준다. 영상실에서는 신화를 만화영화로 제작하여 보여주어 아이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고 있었다. 일본인 관광객이 많아 일본어로.. 2009. 8. 11.